고제희의 풍수칼럼
목록으로
  땅이 숨쉬게 하자


    뜨거운 여름 날, 맨 땅 위에 사는 사람들과 아스팔트와 건물로 뒤덮인 도심에 사는 사람들은 삶의 질이 다르다. 한쪽은 시원한 여름을 보내는 반면 한쪽은 푹푹 찌는 열받는 여름을 보내고 있다. 이것은 낮 동안 태양열에 달궈진 도심 빌딩과 도로가 밤에 열을 내뿜으면서 초열대야 현상을 일으켜 도시를 잠 못들 게 하는 것이다. 온도가 같은 지점을 연결한 등온선을 보면 도심 기온이 도시 외곽보다 4도 이 상 높아 도심 온도대가 섬처럼 그려지는 열섬(heat island)현상이 나타난다. 주로 초고층 건물과 자동차 증가 그리고 녹지 면적 감소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 다.

    풍수는 자연 속에서 살아오며 터득한 지혜를 한 곳에 모아 놓았는데 '주택의 정원에 돌을 많이 깔면 음기(陰氣)를 불러 마침내 집이 쇠한다' 고 한다. 만물 을 탄생시키는 기운이 생기(生氣)이고, 생기 중에 물이 있는데 너무 많아도 생 물은 썩어 죽고, 적다면 싹을 틔우지 못한다. 땅 속에서 생물이 탄생하기에 가 장 알맞은 물을 품고 있는 물질은 바위나 돌이 아닌 바로 흙이다. 따라서 흙은 비록 생기 자체는 아니지만 생기인 물을 적당히 품을 수 있는 물질이니 흙이 있으면 곧 생기가 있는 것이다. 그런데 돌이나 콘크리트로 정원을 깔면 '흙의 생기' 를 억누르고 틀어막는 결 과가 되어 결국 땅이 가진 생명력을 잃어버려 자연적인 조화가 깨진 적막한 땅 이 된다. 따라서 도시의 열을 식히자면 도심에 생명이 숨을 쉴 수 있는 맨땅 녹지공간을 많이 확보해야 한다.

    열섬 현상을 일으키는 다른 원인은 도시 풍향을 고려하지 않은 채 건립되는 고 층 빌딩들이다. 바람은 산천 형세를 따라 일정한 궤도를 순환하는데 빌딩이 바 람 이동통로를 막거나 푄(foehn) 현상을 일으켜 도심 기후를 교란하는 것이 문제다. 좌향(坐向)은 혈장 주변을 흘러다니는 바람 순환상에서 생물체가 건강하 게 성장해 큰 결실을 맺기에 알맞은 양의 바람(양기)을 얻는 풍수적 법칙을 말한다. 따라서 도심에 빌딩을 건설할 때면 빌딩이 완공된 후 변할 바람 영향을 미리 고려할 필요가 있고, 풍수전문가의 환경영향평가는 그래서 중요한 의의를 지닌다.

마케팅 키워드 웰빙

일제의 쇠말뚝